나무와 새

  • SIZE GUIDE

    의류

    의류
    XS S M L XL XXL
    KR 44 (85) 55 (90) 66 (95) 77 (100) 88 (105) 99 (110)
    US 2 4 8 12 16 18
    JP 5 7 9-11 13-15 17 19
    CN 155/80A 160/84A 165/88A 170/92A 175/96A 180/100A
    EU, VN 32-34 36 38 40 42 44
    UK 4-6 8 10 12 14 18
    하의
    XS S M L XL XXL
    하의 사이즈
    (inches/cm)
    25 in 27 in 29 in 31 in 34 in 36 in
    63.5cm 68.5cm 73.5cm 78.5cm 86cm 91cm

    신발

    신발
    KR 225 230 235 240 245 250 255 260 265 270
    US 5.5 6 7 7.5 8 8.5 9 10 10.5 11
    JP 22.5 23 23.5 24 24.5 25 25.5 26 26.5 27
    CN, EU, VN 35 35 36 37 38 39 40 41 42 43
    UK 3.5 4 5 5.5 6 6.5 7 8 8.5 9

    제공된 사이즈가이드는 각 국가별 평균 크기를 기준으로 비교한 가이드입니다.
    측정기준, 디자인, 브랜드 등에 따라 상세 사이즈가 달라질 수 있으니, 제품 선택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의류

    의류
    XS S M L XL XXL
    KR 90 95 100 105 110 115
    US 14 14.5-15 15.5 16 17 18
    JP 36-37 38-39 40-41 42-43 44 45
    CN 160/70A 165/80A 170/84A 175/88A 180/92A 185/96A
    EU, VN 40 42-44 46-48 50-52 58-60 66-68
    UK 14.5 15 15.5 16 17 18
    하의
    XS S M L XL XXL
    하의 사이즈
    (inches/cm)
    26 in 28-30 in 32 in 34-36 in 38-40 in 42-44 in
    66cm 76cm 81cm 90cm 100cm 110cm

    신발

    신발
    KR 240 245 250 255 260 265 270 275 280 285 290
    US 6.5 7 7.5 8 9 9.5 10 10.5 11 12 13
    JP 24 24.5 25 25.5 26 26.5 27 27.5 28 28.5 29
    CN, EU, VN 38 38 39 40 41 42 43 44 45 46 47
    UK 6 6.5 7 7.5 8.5 9 9.5 10 10.5 11.5 12.5

    제공된 사이즈가이드는 각 국가별 평균 크기를 기준으로 비교한 가이드입니다.
    측정기준, 디자인, 브랜드 등에 따라 상세 사이즈가 달라질 수 있으니, 제품 선택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의류

    의류
    US, EU, VN 4 5 6 7 8 10 12 14 16
    ASIA 100 110 120 130 140 150 160
    여아
    (cm)
    99-106 107-113 114-124 125-132 133-137 138-142 143-147 148-159 160-165
    가슴
    (inches)
    22 23 24 25.5 27 28.5 30 32-33 33-36
    허리
    (inches)
    21 23 24 25.5 27 28.5 30 32-33 33-36
    남아
    (cm)
    99-111 112-115 116-119 120-125 126-135 136-145 146-152 153-160 161-167
    가슴
    (inches)
    23 24 25 26 27 28 29 30 32
    허리
    (inches)
    22 23 24 25 27 28 29 30 31

    신발

    신발
    KR 160 170 180 190 200 210 220 230 240 250
    US 10M 11M 12M 13M 1.5M 2.5M 4M 5M 6M 7M
    JP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CN, EU, VN 27 28 30 31 33 34 36 37 38 39
    UK 9 10 11 12 14 2 3 4 5 6

    제공된 사이즈가이드는 각 국가별 평균 크기를 기준으로 비교한 가이드입니다.
    측정기준, 디자인, 브랜드 등에 따라 상세 사이즈가 달라질 수 있으니, 제품 선택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의류

    의류
    US 0-3M 3-6M 6-12M 12-18M 18-24M 2-3
    EU, VN 56 62 74 82 86-92 92-98
    ASIA 50-60 60 70 80 90 95
    유아
    (cm)
    50 60 70 80 90 95
    체중
    (kg)
    3-6 6-9 9-11 11-13 13이상 14이상

    신발

    신발
    KR 85 95 105 115 120 130 140 150
    US 1M 2M 3M 4M 5M 6M 7M 8M
    JP 8.5 9.5 10.5 11.5 12 13 14 15
    CN, EU, VN 16 17 18 19 20 22 23 24
    UK 0.5 1 2 3 4 5.5 6 7

    제공된 사이즈가이드는 각 국가별 평균 크기를 기준으로 비교한 가이드입니다.
    측정기준, 디자인, 브랜드 등에 따라 상세 사이즈가 달라질 수 있으니, 제품 선택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기본 정보
저자 마일리 뒤프렌
출간일 2023-01-25
출판사 여유당
정가 15,000원
상품코드 P0000BQB
배송방법 택배
배송비 3,000원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구매방법
배송주기
정기배송 할인 save
  • 결제 시 : 할인
상품 옵션
배송
수량
down up
상품 목록
상품 정보 가격 삭제
TOTAL 0

할인가가 적용된 최종 결제예정금액은 주문 시 확인할 수 있습니다.

ISBN    9791197971730 ( 1197971734 )
쪽수    48쪽
크기    241 * 258 * 11 mm / 537 g





저자소개

저자(글) : 마일리 뒤프렌

파리 소르본 대학에서 문학을 공부한 뒤 말리의 이동식 도서관과 모로코 프랑스 문화원에서 일했다. 그 뒤 파리의 바이야르 서점과 세계여행자 서점에서 일하고 툴루즈에서 여행 전문 서점을 열어 3년간 운영하다 브뤼셀로 옮겨 트로피즘 서점에서 일했다. 요즘은 글쓰기에 전념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곡예』 『가브리엘』 『늑대들의 길』 등 12권의 작품을 썼다.

그림/만화 : 테레사 아로요 코르코바도

마드리드에서 그래픽 아트와 시각 커뮤니케이션을, 에든버러와 그라나다에서 예술을, 브뤼셀 아카데미 드 보자르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공부한 뒤 2017년 『회전목마 반대편』으로 데뷔했다. 전통 및 디지털 매체와 기법을 혼합해 세련된 형태와 풍부한 질감으로 강렬하고 다채로운 일러스트레이션을 선보이며, 다양한 분야의 예술가들과 협업하고 어린이 예술 워크숍을 진행한다. 우리나라에는 『롤라의 바다』가 소개되어 있다.

번역 : 이슬아

연세대학교 불어불문학과와 한국외국어대학교 통번역대학원 한불과를 졸업한 뒤 통번역사, KBS월드라디오 방송 진행자, 코리아헤럴드학원 강사로 활동하고 있다. 『두더지와 들쥐』 시리즈, 『아빠! 아빠! 아빠!』 『롤라의 바다』 『거울로 드나드는 여자 2』 등 프랑스어 책을 우리말로 옮겼고, 『그래서 당신은 어떻게 생각하나요?』 『세상이 온통 회색으로 보이면 코끼리를 움직여봐』를 공역했다.

@melimelo_francais

출판사 서평

■ 한자리에서 평생을 살아야 하는 나무와
철 따라 먼 여행을 떠나야 하는 새의 만남

“내가 세상에 대해 들려줄게.”
“널 만난 건 정말 행운이야!”

어린 나무가 살며시 땅 밖으로 나온다. 어느 이른 아침, 새(제비)가 날아와 어린 나무의 가지 위에 앉아 이번 여름을 나고 있는 농장과 들판에 대해 노래한다. 아직 세상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는, 땅에 뿌리박혀 꼼짝도 할 수 없는 어린 나무는 세상이 궁금하다. 새의 노랫소리를 들으며 세상을 그려 보지만, 저 모퉁이 너머에 뭐가 있는지도 모른다며 신세를 한탄한다. “나도 너처럼 날개가 있다면!” 나무가 한숨짓자 새가 자신이 본 세상을 들려주겠다고 하고, 나무는 기뻐 외친다. “널 만난 건 정말 행운이야!”

이렇게 친구가 된 나무와 새. 하지만 새는 먼 여행을 위해 날아올라야 하고 나무는 그 자리에 머물러야 한다. 시간은 어김없이 흐르고 나무는 계절의 순환과 숲의 변화를 경험하며 무럭무럭 자란다. 숲에 깃들인 크고 작은 생명들을 만나고 봄날의 햇살과 겨울날의 고요를 온몸으로 감각하며 자신이 속한 세상을 알아 간다. 이제 나무는 움직일 수 없다는 사실이 더 이상 아쉽지 않다. 새에게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도 가득하다. 나무가 보고 듣고 느낀 놀라운 세상, 나무를 행복으로 이끈 깨달음은 무얼까? 새는 다시 돌아와 나무의 이야기를 듣게 될까?

■ 숙명을 뛰어넘은 우정과 아름다운 공존
-자신의 숙명을 받아들이고
서로의 세상을 존중하고 경청하다

“세상은 저기에도 있고 여기에도 있어.
여기가 바로 내가 있을 곳이야!”

『나무와 새』는 한자리에서 평생을 살아야 하는 나무와 철 따라 먼 여행을 떠나야 하는 새를 주인공으로 뿌리내림과 여행이라는 서로 다른 존재 방식을 받아들이고 우정을 나누며 공존하는 이야기이다. 더불어 무엇보다 먼저 자신의 세상을 온전히 느끼고 알아 가며 받아들일 때, 세상을 알게 되고 가까이 있는 것들에 대한 소중함과 감사가 차올라 행복에 이를 수 있음을 이야기한다.

나무는 날아다니며 넓은 세상을 볼 수 있는 새를 부러워했다. 하지만 한자리에 뿌리 내리고 있기에 알 수 있는 세상, 계절 따라 이동해야 하는 새는 보지 못하는 세상을 경험한다. 자신의 몸에 둥지 튼 다람쥐가 얼마나 가벼운지를 알고, 밤마다 찾아오는 올빼미가 날개를 퍼덕이면 자신의 이파리도 떨리는 걸 느끼고, 반딧불이가 어두운 숲에 반짝이는 길을 내는 걸 보고, 꽁꽁 언 숲에서 사슴 발소리를 듣는다. 그리고 땅속 깊은 곳에서 자신의 뿌리가 이웃의 뿌리를 만나게 된다는 사실도 알게 된다. 그리하여 나무는 “세상은 저기에도 있고 여기에도 있”음을 알게 되고 “여기가 바로 내가 있을 곳이야!”라고 말하며 행복해한다.

세상에는 수많은 생명들이 살고 있고 저마다 고유한 존재 방식과 삶의 길이 있다. 나무와 새는 서로의 다름에 적대적이지 않다. 새는 나무가 보지 못하는 세상을 들려주고 나무는 새가 알지 못하는 세상을 들려준다. 나무도 새도 상대방의 이야기를 귀 기울여 경청하고 상상하며 세상을 알아 간다. 나무와 새가 함께 오래도록 숲이라는 우주를 바라보는 장면에서는 감동이 일며, 누구라도 서로의 이야기를 경청하고 존중한다면 평화롭게 공존할 수 있음을 보여 준다. 멀리 이동해야 하는 새와 한자리에서 일생을 보내야 하는 나무의 만남은 이토록 아름다워 우리 인간의 삶을 반추하게 한다. 개인과 개인, 집단과 집단, 국가와 국가가 이러한 태도로 관계 맺고자 노력한다면, 세상은 한층 평화롭고 살 만해질 거라고 나무와 새는 나직하나 힘차게 노래한다.

■ 시적인 글과 아름다운 그림의 만남
-자연의 힘과 아름다움, 삶의 기쁨을 노래하다

나무와 새의 아름다운 만남만큼이나 이 그림책의 글과 그림의 만남 또한 눈부시다. 오랫동안 도서관과 서점, 모로코 프랑스 문화원에서 일한 뒤 작가로 데뷔하여 12권의 책을 지은(우리나라에는 그림책 『가브리엘』이 소개되어 있다.) 마일리 뒤프렌 작가의 문장은 시처럼 맑고 웅숭깊다. 자연과 생명에 대한 사랑, 생명의 존재 방식에 대한 깊은 사유, 공존과 평화를 향한 염원이 한 편의 아름다운 서사시로 탄생했다.

2020년 dPICTUS ‘아름다운 그림책 100‘에 선정된 『롤라의 바다』를 쓰고 그린 테레사 아로요 코르코바도 작가의 그림은 이번 작품에서 더욱 빛난다. 글 서사에 흐르는 정서와 이미지를 황홀할 만큼 섬세하게 구현했다. 사계절 변화하는 자연 속에 초록 숲과 광활한 바다와 하늘부터 아주 작은 곤충과 꽃에 이르기까지, 또 부드러운 햇살 내리쬐는 봄의 기운과 울긋불긋 물든 가을 숲, 얼어붙을 만큼 차가운 겨울 공기, 한밤의 고요한 정취 등, 자연의 힘과 경이로움을 풍부하고 다채로운 특유의 색감으로 아름답고 생기 있게 펼쳐냈다.

이렇듯 글과 그림이 멋진 조화를 이루어 책장을 넘길 때마다 자연과 아름다운 공존에 가슴이 벅차오른다. 온 감각을 열어 신선한 자연의 숨을 호흡하며 자연의 섭리와 아름다움에 빠져들다 보면, 누구나 모든 생명이 서로를 존중하며 평화롭게 공존하는 세상을 꿈꾸게 될 것이다.

상품 상세 정보
상품명 나무와 새
저자 마일리 뒤프렌
출간일 2023-01-25
출판사 여유당
정가 15,000원
상품코드 P0000BQB
배송방법 택배
배송비 3,000원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결제 안내

고액결제의 경우 안전을 위해 카드사에서 확인전화를 드릴 수도 있습니다. 확인과정에서 도난 카드의 사용이나 타인 명의의 주문등 정상적인 주문이 아니라고 판단될 경우 임의로 주문을 보류 또는 취소할 수 있습니다.  

무통장 입금은 상품 구매 대금은 PC뱅킹, 인터넷뱅킹, 텔레뱅킹 혹은 가까운 은행에서 직접 입금하시면 됩니다.  
주문시 입력한 입금자명과 실제입금자의 성명이 반드시 일치하여야 하며, 7일 이내로 입금을 하셔야 하며 입금되지 않은 주문은 자동취소 됩니다.

배송 안내

  • 배송 방법 : 택배
  • 배송 지역 : 전국지역
  • 배송 비용 : 3,000원
  • 배송 기간 : 2일 ~ 5일
  • 배송 안내 : 타지역,산간벽지,도서지방은 별도의 추가금액(지역별배송비)을 지불하셔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고객님께서 주문하신 상품은 입금 확인후 배송해 드립니다. 다만, 상품종류에 따라서 상품의 배송이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 안내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 상품을 공급 받으신 날로부터 7일이내 단, 가전제품의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에는 교환/반품이 불가능합니다.
- 공급받으신 상품 및 용역의 내용이 표시.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월이내, 그사실을 알게 된 날로부터 30일이내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
-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복제가 가능한 상품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자세한 내용은 고객만족센터 1:1 E-MAIL상담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고객님의 마음이 바뀌어 교환, 반품을 하실 경우 상품반송 비용은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서비스문의 안내

REVIEW

게시물이 없습니다

Q&A

게시물이 없습니다

판매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