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본본

  • SIZE GUIDE

    의류

    의류
    XS S M L XL XXL
    KR 44 (85) 55 (90) 66 (95) 77 (100) 88 (105) 99 (110)
    US 2 4 8 12 16 18
    JP 5 7 9-11 13-15 17 19
    CN 155/80A 160/84A 165/88A 170/92A 175/96A 180/100A
    EU, VN 32-34 36 38 40 42 44
    UK 4-6 8 10 12 14 18
    하의
    XS S M L XL XXL
    하의 사이즈
    (inches/cm)
    25 in 27 in 29 in 31 in 34 in 36 in
    63.5cm 68.5cm 73.5cm 78.5cm 86cm 91cm

    신발

    신발
    KR 225 230 235 240 245 250 255 260 265 270
    US 5.5 6 7 7.5 8 8.5 9 10 10.5 11
    JP 22.5 23 23.5 24 24.5 25 25.5 26 26.5 27
    CN, EU, VN 35 35 36 37 38 39 40 41 42 43
    UK 3.5 4 5 5.5 6 6.5 7 8 8.5 9

    제공된 사이즈가이드는 각 국가별 평균 크기를 기준으로 비교한 가이드입니다.
    측정기준, 디자인, 브랜드 등에 따라 상세 사이즈가 달라질 수 있으니, 제품 선택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의류

    의류
    XS S M L XL XXL
    KR 90 95 100 105 110 115
    US 14 14.5-15 15.5 16 17 18
    JP 36-37 38-39 40-41 42-43 44 45
    CN 160/70A 165/80A 170/84A 175/88A 180/92A 185/96A
    EU, VN 40 42-44 46-48 50-52 58-60 66-68
    UK 14.5 15 15.5 16 17 18
    하의
    XS S M L XL XXL
    하의 사이즈
    (inches/cm)
    26 in 28-30 in 32 in 34-36 in 38-40 in 42-44 in
    66cm 76cm 81cm 90cm 100cm 110cm

    신발

    신발
    KR 240 245 250 255 260 265 270 275 280 285 290
    US 6.5 7 7.5 8 9 9.5 10 10.5 11 12 13
    JP 24 24.5 25 25.5 26 26.5 27 27.5 28 28.5 29
    CN, EU, VN 38 38 39 40 41 42 43 44 45 46 47
    UK 6 6.5 7 7.5 8.5 9 9.5 10 10.5 11.5 12.5

    제공된 사이즈가이드는 각 국가별 평균 크기를 기준으로 비교한 가이드입니다.
    측정기준, 디자인, 브랜드 등에 따라 상세 사이즈가 달라질 수 있으니, 제품 선택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의류

    의류
    US, EU, VN 4 5 6 7 8 10 12 14 16
    ASIA 100 110 120 130 140 150 160
    여아
    (cm)
    99-106 107-113 114-124 125-132 133-137 138-142 143-147 148-159 160-165
    가슴
    (inches)
    22 23 24 25.5 27 28.5 30 32-33 33-36
    허리
    (inches)
    21 23 24 25.5 27 28.5 30 32-33 33-36
    남아
    (cm)
    99-111 112-115 116-119 120-125 126-135 136-145 146-152 153-160 161-167
    가슴
    (inches)
    23 24 25 26 27 28 29 30 32
    허리
    (inches)
    22 23 24 25 27 28 29 30 31

    신발

    신발
    KR 160 170 180 190 200 210 220 230 240 250
    US 10M 11M 12M 13M 1.5M 2.5M 4M 5M 6M 7M
    JP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CN, EU, VN 27 28 30 31 33 34 36 37 38 39
    UK 9 10 11 12 14 2 3 4 5 6

    제공된 사이즈가이드는 각 국가별 평균 크기를 기준으로 비교한 가이드입니다.
    측정기준, 디자인, 브랜드 등에 따라 상세 사이즈가 달라질 수 있으니, 제품 선택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의류

    의류
    US 0-3M 3-6M 6-12M 12-18M 18-24M 2-3
    EU, VN 56 62 74 82 86-92 92-98
    ASIA 50-60 60 70 80 90 95
    유아
    (cm)
    50 60 70 80 90 95
    체중
    (kg)
    3-6 6-9 9-11 11-13 13이상 14이상

    신발

    신발
    KR 85 95 105 115 120 130 140 150
    US 1M 2M 3M 4M 5M 6M 7M 8M
    JP 8.5 9.5 10.5 11.5 12 13 14 15
    CN, EU, VN 16 17 18 19 20 22 23 24
    UK 0.5 1 2 3 4 5.5 6 7

    제공된 사이즈가이드는 각 국가별 평균 크기를 기준으로 비교한 가이드입니다.
    측정기준, 디자인, 브랜드 등에 따라 상세 사이즈가 달라질 수 있으니, 제품 선택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기본 정보
출판사 노란상상
정가 19,000원
상품코드 P0000BPD
배송방법 택배
배송비 3,000원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구매방법
배송주기
정기배송 할인 save
  • 결제 시 : 할인
상품 옵션
배송
수량
down up
상품 목록
상품 정보 가격 삭제
TOTAL 0

할인가가 적용된 최종 결제예정금액은 주문 시 확인할 수 있습니다.

ISBN    9791191667653 ( 1191667650 )
쪽수    92쪽
크기     211 * 281 * 14 mm / 645 g



저자소개

저자 : 정유진

영국 킹스턴 대학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공부했습니다. 프리랜서 일러스트레이터로 독립출판과 문구 디자인, 전시 등 다양한 작업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특히 만화 그리기를 좋아하고 그림으로 마음속 이야기를 들려주고자 합니다. 《안녕 본본》은 작가가 쓰고 그린 첫 번째 그림책입니다.

목차

1부. 만난 이야기
2부. 옛날 이야기
3부. 우리 이야기
4부. 떠나는 이야기

출판사 서평

‘나’의 이야기
애견 카페를 전전하던 강아지 본본이 처음 우리 집에 온 날, 본본은 아무도 다가오지 못하도록 잔뜩 날을 세웠다. 그러던 어느 날 드디어 본본이 내게 다가와 무릎에 앉았다. 다리가 저려도 꼼짝 않고 30분이나 함께 앉아 있던 그날, 본본과 나는 서로에게 마음을 활짝 열었다.
본본과 함께한 봄, 여름, 가을, 겨울. 함께 잔디밭에 누워 떠가는 구름을 보고, 낙엽을 밟으며 바스락거리는 소리를 즐기고, 꼭 껴안은 채 낮잠을 자고, 매일 같은 길로 동네를 산책하는 평범한 일상 하나하나가 얼마나 소중한 추억으로 남을지 그때는 잘 몰랐다.
어느덧 열다섯 살이 된 본본. 강아지 나이로는 노년이지만 내겐 여전히 아기 같기만 하다. 언제부터인가 머릿속에서 죽음에 대한 생각이 떠나지 않는다. 죽음 뒤에 우리는 어디로 갈까? 다시 만난다면 서로를 기억할 수 있을까? 우리 모두 언젠가는 떠난다는 걸 알지만… 사랑하는 이를 떠나보낼 마음의 준비 같은 건 영원히 할 수 없을 것 같다.

‘본본’의 이야기
죽음은 예고 없이 어느 날 갑자기 들이닥쳤다. 그 아이가 선물해 준 빨간 티셔츠를 따뜻하게 챙겨 입고 죽음을 따라나선다. 작별 인사를 나눌 시간은 주어지지 않는다. 날마다 함께 산책하던 길을 걸으며, 자꾸만 뒤돌아 우리가 살던 집을 올려다본다. 내일도 함께 걷기로 약속했는데…….
어디로 가는지는 잘 모른다. 죽음이 안내하는 길을 따라, 달을 향해 산을 오른다. 함께 걷는 길동무들이 있어 다행이다. 천국으로 간다는 까만 고양이, 강아지별로 떠난 동생에게 들려줄 노래를 전하러 간다는 하얀 강아지, 그리고 길 잃은 아이들이 집에 가게 돕는다는 떠돌이 강아지들. 우리는 언젠가 다시 만나자며 작별 인사를 나눈다.
걷고 또 걷는 사이 비로소 깨닫는다. 나는 집으로 가는 길이다. 달로 건너가는 길목에서, 작별 인사를 나누러 달려온 친구 똘이에게 말한다. 작별 인사는 필요 없다고. 사랑한다고.

반려동물과의 이별을 맞이한 모든 이들과 나누는 위로와 공감의 그림책
가족처럼 함께 지내던 반려동물이 세상을 떠나고 나면, 많은 사람들이 극심한 슬픔과 우울감에 시달리는 ‘펫로스 증후군’을 경험한다. 살아가면서 그토록 나를 반기고, 그리워하고, 오롯이 사랑해 주는 존재는 드물기에, 반려동물과의 이별은 하나의 세상이 무너진 듯 큰 충격을 주기도 한다. 이번에 《안녕 본본》을 쓰고 그린 정유진 작가 역시 인생의 절반에 가까운 시간을 함께한 강아지를 떠나보내면서 오랜 시간 상실의 아픔에 시달렸다. 그 아픔을 추스르며 애도하고 추모하는 하나의 의식으로서 이 그림책의 한 장면 한 장면을 채워 나갔다. 이별을 경험한 작가가 직접 쓰고 그린 이 그림책은 반려동물을 떠나보낼 마음의 준비를 하는, 또는 이미 떠나보내고 힘겨워하는 모든 이들에게 따듯한 위로가 될 것이다.

젊은 작가가 첫 작품에 담아낸, 죽음에 관한 사려 깊은 통찰
100쪽에 가까운 이 그래픽노블에 단지 반려동물과의 슬픈 이별 이야기만 담겨 있는 것은 아니다. 사랑하는 존재와 함께하는 평범한 일상의 소중함, 떠나간 이를 그리워하는 마음, 죽음에 대한 여러 가지 생각까지, 만남과 사랑과 이별, 가까운 이의 죽음을 경험한 모든 사람들에게 폭넓은 공감을 불러일으킨다. 사랑하는 이의 죽음이 가까이 다가와도 그에 대한 마음의 대비를 하기는 어렵다는 것, 죽음은 어느 날 갑자기 예고 없이 들이닥친다는 것, 사랑한다고, 잘 가라고 말하지 못해도 우리는 서로의 마음을 잘 알고 있다는 것, 사랑했던 존재를 잊지 않고 기억함으로써 그들은 우리 마음속에 영원히 살아 있다는 것……. 이렇게 젊은 작가 정유진이 쓰고 그린 첫 그림책 《안녕 본본》에는 죽음과 이별에 대한 사려 깊은 통찰이 가득하다. 파랑과 빨강 두 색의 조합만으로 우리 주변의 익숙한 풍경을 따스한 추억이 깃든 마법의 공간으로 아름답게 그려내는 정유진 작가의 다음 작품을 기대하게 된다.

* 인증유형 : 공급자 적합성 확인


상품 상세 정보
상품명 안녕 본본
출판사 노란상상
정가 19,000원
상품코드 P0000BPD
배송방법 택배
배송비 3,000원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결제 안내

고액결제의 경우 안전을 위해 카드사에서 확인전화를 드릴 수도 있습니다. 확인과정에서 도난 카드의 사용이나 타인 명의의 주문등 정상적인 주문이 아니라고 판단될 경우 임의로 주문을 보류 또는 취소할 수 있습니다.  

무통장 입금은 상품 구매 대금은 PC뱅킹, 인터넷뱅킹, 텔레뱅킹 혹은 가까운 은행에서 직접 입금하시면 됩니다.  
주문시 입력한 입금자명과 실제입금자의 성명이 반드시 일치하여야 하며, 7일 이내로 입금을 하셔야 하며 입금되지 않은 주문은 자동취소 됩니다.

배송 안내

  • 배송 방법 : 택배
  • 배송 지역 : 전국지역
  • 배송 비용 : 3,000원
  • 배송 기간 : 2일 ~ 5일
  • 배송 안내 : 타지역,산간벽지,도서지방은 별도의 추가금액(지역별배송비)을 지불하셔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고객님께서 주문하신 상품은 입금 확인후 배송해 드립니다. 다만, 상품종류에 따라서 상품의 배송이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 안내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 상품을 공급 받으신 날로부터 7일이내 단, 가전제품의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에는 교환/반품이 불가능합니다.
- 공급받으신 상품 및 용역의 내용이 표시.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월이내, 그사실을 알게 된 날로부터 30일이내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
-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복제가 가능한 상품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자세한 내용은 고객만족센터 1:1 E-MAIL상담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고객님의 마음이 바뀌어 교환, 반품을 하실 경우 상품반송 비용은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서비스문의 안내

REVIEW

게시물이 없습니다

Q&A

게시물이 없습니다

판매자 정보